[닫기 X]

회사소개 광고문의 즐겨찾기
로그인 회원가입 ID/PW찾기
회사소개 고객센터 광고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
 07월 29일 (목) 23:22 주요뉴스
명의탐방 신제품정보 오늘의동정 데스크칼럼 커뮤니티 구인 구직
HOME > 해외소식 프린트 기사목록 l 이전글 다음글
“편안한 수면은 심장 마비 예방”
건강한 수면 패턴, 심부전 발생 가능성 낮아

정기적으로 숙면을 취하는 사람들은 심부전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대규모의 새로운 연구가 제안되었다.

40만 명 이상의 성인을 대상으로 한 최근의 연구에서 가장 건강한 수면 패턴을 가진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10년 동안 심부전이 발생할 가능성이 42% 낮다는 것을 발견했다.

그러한 ‘건강한 수면’에는 ▲하루에 7-8 시간의 수면을 취하고, ▲코골이가 없으며, ▲잠에 떨어지거나, ▲잠을 자는데 문제가 거의 없으며, ▲낮에 으르렁 거리는 사람이 아니라 아침 형 사람이 되는 것이 포함된다.

미국 뉴올리언스 소재 Tulane 대학의 공중보건 및 열대의학 교수인 Lu Qi선임연구원은 “수면의 질과 심장 건강을 연결하는 연구를 기반으로 한 이번 연구에서 불면증이 있거나 수면 무호흡증이 있는 사람들은 심장병 위험이 더 높았다.”고 말했다.

이 연구를 위해 연구팀은 장기 건강연구에 참여한 37세에서 73세 사이 영국 성인 400,000명 이상의 데이터를 사용했다.

연구팀은 건강한 습관의 수에 따라 각 사람에게 0에서 5의 "건강한 수면 점수"를 부여했다. 약 10년 동안 5,221명의 참가자가 심부전 진단을 받았다. 이는 심장 근육이 더 이상 신체의 필요를 충족할 만큼 충분히 효율적으로 펌프질 할 수 없는 만성 질환을 뜻한다.

전반적으로 연구팀은 앞서 제시한 5가지 건강한 수면 습관을 모두 보고한 사람들이 전혀 또는 한 가지만 보고한 사람들보다 심부전이 발생할 가능성이 42% 낮았다.

이번 연구에 대해 Northwestern University Feinberg School of Medicine의 신경과교수인 Roneil Malkani 박사는 “연구 결과가 진단되지 않은 수면 무호흡증의 영향을 반영할 수 있다는 데 동의한다. 또한 초기 심장 문제가 수면 관련 증상을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.”면서 "낮 기간 때의 졸음은 심장 건강 악화의 증상 일 수 있다."고 말했다.

이번 연구 결과는 저널 Circulation 최근호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다. (HealthDay News)

<임 재익기자 cdpnews@cdpnews.co.kr>
[인터넷중소병원]  기사입력 2020-11-18, 10:26
- Copyrights ⓒ 인터넷중소병원 & ihospitals.co.kr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-
기사제공 [인터넷중소병원]
트위터 페이스북
 최혁재 한림대 춘천성..
“경추성 두통, 잘못된 ..
 이창범 대한비만학회 ..
 서 홍관 국립암센터 원장
고중성지방혈증 치료제 '뉴브릭E..
활성형 페노피브릭산으로 식사에 관계없이 복용 가능 JW신약이 중성지방 감소에 효과적인 치료제..
OECD 보건통계로 보는 우리나라의 보건의료
제3차(’21∼’25년) 국가건강검진종합계획
2020년 노인실태조사 결과
'수술실 CCTV 설치' 논란
"탄탄한 감염병 대응 체계 갖춰야"
“적정 수가 기반 개원환경 개선 절실”